전남도, 국가균형발전사업평가 우수

전라남도
전남도, 국가균형발전사업평가 우수
친환경농업 기반구축 ‘유기농 새싹보리’, 생산성 향상 호평
  • 입력 : 2022. 12.06(화) 16:31
  • 최창덕 기자
새싹보리 시상식
전라남도는 6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2022 균형발전사업 평가에서 친환경농업기반구축사업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기관표창을 받았다.

선정된 우수사례는 농림축산식품부 지원계정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인 ‘유기농 새싹보리로 농가의 신소득 창출하다’이다. 친환경농업 집적지구를 조성하기 위해 친환경농산물 생산 및 유통.가공 관련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한 공모사업으로 전남도는 2022년 사업에서 7개 시군에 9개소, 총 85억원을 확보했다. 전남도가 확보한 사업비는 전국 총사업비 167억원(국비 30%.지방비 50%.자부담 20%)의 51%로 전국 최다 규모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전국에서 유일한 보리산업특구인 영광에 저온저장고 및 친환경농산물 전처리 시설 구축을 위해 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그 결과 영광군 지역특화품목으로 육성 중인 친환경 새싹보리의 생산성이 향상되고 안정적 수익창출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을 위해 노력한 전남도와 영광군을 비롯한 많은 관계 기관이 협력해 균형발전 우수사례에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농업인의 참여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사업 발굴을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농업인 소득창출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국가 균형발전사업 평가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지역균형발전사업의 성공모델 확산을 위해 매년 추진하는 평가다. 주민참여, 경제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그 파급효과가 크고 타 부처와 지자체에서 본보기가 될 수 있는 사례를 선정한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