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산구 두 발로, 두 바퀴로…광산 명품 30리길 ‘만끽’

광산구
광주광역시 광산구 두 발로, 두 바퀴로…광산 명품 30리길 ‘만끽’
동호인?시민 등과 ‘함께 걷자(걷기?자전거)’ 행사, 황룡강변 명품길 코스 체험
  • 입력 : 2023. 04.02(일) 15:56
  • 최창덕 기자
1일 열린 ‘명품 30리길 함께 걷자’ 행사
광주 광산구가 지난 1일 시민과 함께 걷고, 자전거를 타며 황룡강을 따라 이어진 명품 30리길 코스를 체험하는 ‘명품 30리길 함께 걷자’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걷기’와 ‘자전거타기’의 앞 글자를 따 ‘걷자’라는 명칭을 붙인 이날 행사는 송산근린공원 주변 약 5.5km 걷기 코스와 송산근린공원에서 출발해 임동교 앞까지 이르는 약 20km구간의 황룡강 자전거길 코스에서 진행됐다.

명품 30리길 △송산근린공원 △서봉친수지구 △황룡친수공원 △장록습지 4개 거점 중 ‘걷다보면 숨통이 트이는 산소충전길 송산’이라는 테마를 내세운 제1코스에 해당하는 구간이다.

광산구 트레킹협회와 동별 걷기 동아리, 시민 200여 명은 두 발로 걸으며, 100여 명의 자전거 동호회원들은 두 바퀴로 달리며 봄기운이 완연한 황룡강변의 명품길 코스를 체험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집결?출발지이자 걷기?라이딩의 종점인 송산근린공원에서는 자원순환 부스, 건강부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코스 완주 후에는 송산근린공원 내 플라타너스 숲에서 ‘숲속의 작은 버스킹’ 공연이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광산구는 앞으로도 많은 시민이 직접 보고, 느끼며 명품 30리길을 알아갈 수 있는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병규 광산구청장은 “민선8기 광산구의 가장 중요한 목표 중 하나인 명품길 조성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가 있어야만 이룰 수 있다”며 “대한민국 어디에 내놓아도 빠지지 않는, 광주를 대표하는 명품길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더 많은 시민이 찾고 즐기며 새로운 생각, 지혜를 모으는 장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