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동구, 주민과 함께하는 ‘아따마을 행복 문화 나들이’

동구
광주광역시 동구, 주민과 함께하는 ‘아따마을 행복 문화 나들이’
광주비엔날레·국립아시아문화전당 작품 감상
  • 입력 : 2023. 06.09(금) 17:56
  • 최창덕 기자
주민과 함께하는 ‘아따마을 행복 문화 나들이’
광주 동구는 최근 산수1동 문화소외계층 주민들과 함께 하는 ‘아따마을 행복 문화 나들이’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그동안 문화 향유 기회가 적었던 지역주민들과 함께 ‘제14회 광주비엔날레’ 전시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둘러보며 작품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동구는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마련한 ‘동구 기복 복지 기준’에 의거, 관내 돌봄 이웃은 ‘반기에 1회 이상 문화 공연(영화·연극·음악·예술) 등을 관람한다’는 조항에 따라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구는 지난 2020년 10월 복지부 사회보장특별지원구역 공모를 통해 ‘아따(아름답고 따뜻한)! 프로젝트’ 사업 선정으로 올해까지 4년간 10억 7천만 원의 국·시비를 지원받은 바 있다.

이를 계기로 산수1동·계림1동 돌봄 이웃을 대상으로 ‘주민참여 마을 복지 사업’, ‘생활문화동아리’, ‘1인 가구 요리 교실’, ‘빨래방 사업’ 등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발굴·추진 중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지난 4년간 ‘아따!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주민들이 다양한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보장특별지원구역 사업’은 복지 기반이 부족한 소규모 생활권에 재정을 집중 투자해 지역문제에 대한 자체 해결 능력을 지원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각종 돌봄형 생활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산수1동과 계림1동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