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의회 박필순 의원 “타랑께 무료화·24시간 운영 환영”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의회 박필순 의원 “타랑께 무료화·24시간 운영 환영”
광주시, 타랑께 무료화·24시간 운영·자전거 확충 시사
  • 입력 : 2023. 06.09(금) 18:44
  • 최창덕 기자
광주광역시의회 박필순 의원
광주시가 ‘타랑께’의 무료화와 24시간 운영을 검토하는 등 공유자전거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9일 제317회 광주광역시의회 제1차정례회 예결위 1차 회의를 열고 2022회계연도 광주광역시 세입·세출 결산서 심사를 진행했다.

박필순 광주시의원(광산구 제3선거구)은 회의에서 “타랑께 운영예산을 올해 6월까지 운영하는 것으로 심의했다”며 “6월 이후 운영계획이 있느냐”고 질의했다.

광주시 이돈국 군공항교통국장은 이에 대해 “데이터분석을 토대로 이용자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타랑께 정류장을 재배치하겠다”며 “또 현재 350대로 부족한 공유자전거를 내년까지 1250대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용자 확대를 위해 타랑께를 무료로 이용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필순 의원은 이에 대해 “공유자전거를 확대하는 방향에 대해 기본적으로 환영하지만, 개선해야 할 문제는 여전히 많다”며 “시민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유자전거와 자전거 타기 좋은 광주를 만들기 위해서는 더 많은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달 2일, 광주시의회 시정질문에 출석해 타랑께 운영지역을 첨단지역까지 확대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