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나주천 '교량 2곳' 재가설 … 3월 6일부터 출입 통제

나주
나주시, 나주천 '교량 2곳' 재가설 … 3월 6일부터 출입 통제
나주천 생태물길 조성사업 추진
  • 입력 : 2024. 02.22(목) 12:23
  • 최창덕 기자
남내1새마을교(사진제공-나주시)
전라남도 나주시가 ‘나주천 생태물길’ 조성사업에 포함된 교량 재가설을 위해 내달 6일부터 ‘남내1새마을교’, ‘남내인도교’ 2곳 교량과 진입로 통행을 제한한다.

교량 통제에 따라 임시인도교 개통하고 우회도로 안내를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22일 나주시에 따르면 교량 통제는 민선 8기 역점사업인 나주천 생태물길 조성과 풍수해 예방 및 차집관로 정비사업 계획에 따른 조치다.

해당 교량은 오는 6월 완공을 목표로 이달 내 재가설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민선 8기 역점 현안사업인 나주천 생태물길 조성은 나주 원도심 시가지를 관통하는 나주천의 수질 및 생태복원을 통한 관광 명소화, 100년 빈도 홍수량 확보 등 치수기능 강화에 중점을 둔 사업이다.

이 사업은 환경부 주관 ‘나주천 생태하천 복원’, ‘나주공공하수처리장 유입차집관로 정비’, 행정안전부 주관 ‘나주천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3개 사업을 하나로 묶어 추진된다.

2022년 12월 착공식을 가졌으며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총 사업비 937억원이 투입된다.

나주시는 나주천 3.36km구간 ‘수생태복원’, ‘여울형 어도 및 어류 서식처 복원’, ‘징검다리 산책로 조성’ 등 원도심 관광 활성화와 연계한 도심 하천 생태복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생태복원과 더불어 100년 빈도 홍수량 확보를 위한 ‘하천 하상(약 2m) 굴착’, ‘배수펌프장·유수지 증설’, ‘하천 교량 11곳 재가설 및 신설(2곳)’과 ‘노후 차집관로 개량(L=3.04km)’, ‘호안정비(L=3.21km)’, ‘맨홀 및 우수토실 137개소 개량’ 등도 추진 중이다.

착공 이래 2023년 3월 청동배수펌프장 구간 착공, 8월 경현동 다목적생태광장 잔디블럭 설치, 학교(교량)-영산강 합류부 구간 공사에 착수한 상태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교량 재가설에 따른 시민, 차량 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임시인도교 안전 관리에 힘써가겠다”며 “나주천이 자연재해 예방 기능은 물론 도심과 자연, 사람이 공존하는 생태하천이자 걷고 싶은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