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교육청, ‘304명 희생자 기억하며 안전 사회 다짐’ 세월호 10주기 추모행사 개최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교육청, ‘304명 희생자 기억하며 안전 사회 다짐’ 세월호 10주기 추모행사 개최
  • 입력 : 2024. 04.16(화) 13:07
  • 최창덕 기자
선언문에 다짐을 적고 있는 이정선 교육감
광주시교육청이 16일 오전, 이정선 교육감을 비롯해 박지영 부교육감, 국·과장 등 본청 직원 모두가 참여한 가운데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행사’를 개최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추모 행사는 본청 1층 현관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의 이름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에서 시작됐다.

직원들은 1층 현관에 마련된 ‘안전한 광주교육, 행복한 사회 만들기 실천 다짐 선언문’에 304명의 희생자 이름을 한명 한명 붙이며,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선언문은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공감하고 온 마음을 다해 안전하고 행복한 학교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성찰을 다짐하는 4개의 선언으로 이뤄졌다.

▲우리는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공감하고 기억하겠습니다.
▲우리는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소중한 꿈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는 아이들이 삶의 힘을 키울 수 있도록 학생이 중심인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습니다.
▲우리는 아이들이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가슴 따뜻한 세계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 교육을 하겠습니다.

이어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부모가 별이 된 아이들에게 보내는 노래 ‘너를 보내고’가 흐르면서 직원 모두가 세월호 유가족의 아픔을 잊지 않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정선 교육감은 “304명의 생명을 앗아간 참극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된다”며 “안전한 학교, 안전한 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세월호를 포함한 계기교육이 학교 교육과정 속에서 내실있게 추진되도록 촘촘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

한편 시교육청은 15부터 19일 세월호 참사 10주기 계기교육 주간을 운영해 학교 현장에서는 세월호에 대한 기억과 아픔을 추모하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추모 글쓰기 및 문화예술 공연, 세월호 참사 사이버 추모관에 메시지 전하기 등 추모행사가 이뤄지며, 위기 상황에 대처하는 안전교육 실시 등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4·16 의미 찾기 교육활동이 전개된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