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장흥교도소 체험프로그램 ‘마음은 콩밭’ 개강

장흥
옛 장흥교도소 체험프로그램 ‘마음은 콩밭’ 개강
동아리형 콩 농사 프로그램 진행
  • 입력 : 2024. 06.25(화) 13:58
  • 최창덕 기자
옛 장흥교도소 체험프로그램 ‘마음은 콩밭’ 개강
장흥군은 22일 (옛)장흥교도소 문화예술복합공간 연무장에서 ‘마음은 콩밭’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24년 첫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10여 명의 참가자가 참석했다.

동아리형 콩 농사 체험프로그램 ‘마음은 콩밭’은 (옛)장흥교도소 담장 안쪽의 공터에 텃밭을 조성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콩 농사를 짓는 프로그램이다.

6월부터 11월까지 매주 토요일 총 24회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에서는, 콩밭 만들기, 콩 씨앗 심기, 수확 및 콩밥·두부 만들기 등 농사 체험 및 농사 관련 영화·소설 읽기, 농사를 통해 느낀 점 글쓰기 등 문화 체험 또한 진행할 예정이다.

(옛)장흥교도소 문화재생사업단 관계자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폐쇄공간인 교도소에서 흙을 만지고 생명을 키우면서 사색과 치유, 성찰하는 시간을 마련하고, 콩밥과 두부를 만들고 종강할 때까지 참가자 각자의 삶에서 받았던 상처를 회복하고 응원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금번 프로그램의 목표를 밝혔다.

장흥군 관계자는 “(옛)장흥교도소는 ‘2020년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공모에 선정되어 문화예술복합공간으로 재구성하는 사업을 진행중이며, 10월 개관을 앞두고 다양한 체험 및 시범프로그램을 진행하여 문화·예술·관광 부흥의 총체적 집합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