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2023 대한민국 난명품 대제전 폐막…관람객 3만5천명 다녀가

함평
함평군, 2023 대한민국 난명품 대제전 폐막…관람객 3만5천명 다녀가
  • 입력 : 2023. 03.27(월) 10:46
  • 최창덕 기자
오순철 대통령상 수상자와 이상익 함평군수
‘2023 대한민국 난 명품 대제전’이 지난 26일 전남 함평군에서 성황리에 폐막했다.

‘한국춘란의 미래, 함평에서 만나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지난 25일과 26일 양일간 함평문화체육센터에서 개최됐다.

군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580여 점의 한국춘란이 전시됐으며, 총 3만5천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각지에서 선정된 60인의 심사위원이 공정한 심사를 통해 대통령상, 장관상 등 155점을 선정해 시상했다.

대상인 대통령상에는 오순철 씨가 출품한 주금소심(등록명:태홍소)이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1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또 최우수상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엔 이한슬 씨가, 환경부장관상은 박기범 씨가 각각 수상했다.

특히, 올해 난 명품 대제전은 전국각지에서 최고 수준의 작품이 출품되어 전국 대표 난 축제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많은 관람객들이 다녀갔다”며 “침체된 난 산업이 다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창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