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다양한 아시아 문화·사람 어울리는 삼호주말장터

영암
영암군, 다양한 아시아 문화·사람 어울리는 삼호주말장터
6월3일부터 7월29일간 매주 토요일 대불체육공원서, 이주민·선주민이 어울리는 장
  • 입력 : 2023. 05.31(수) 10:49
  • 최창덕 기자
다양한 아시아 문화·사람 어울리는 삼호주말장터
전남 영암군이 6월3일부터 7월29일 기간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삼호읍 대불종합체육공원에서 이주민과 선주민이 어울리는 ‘삼호주말장터’를 연다.

장터는 판매부스, 체험행사, 문화예술공연 등으로 꾸며진다.

특히, 여러 나라 출신인 외국인주민들은 출신국과 민족의 다양한 음식과 상품을 판매부스에 차려놓을 예정이다.

선주민들은 영암 농특산품 판매장과 플리마켓을 열어 주말장터를 풍성하게 채울 전망이다.

체험행사장에는 가족 단위로 장터를 찾는 방문객들을 위해 에어바운스가 설치되고, 비눗방울과 물총놀이 코너 등이 선보인다. 지역 문화예술공연은 매주 오후2, 4시에 열린다.

영암군은 이주민과 선주민이 함께 즐기는 삼호주말장터가 영암군민뿐만 아니라 관광객도 찾는 행사로 자리잡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하도록 만든다는 방침이다.

영암군관계자는 “외국인주민의 공동체 활동을 촉진하고, 이주민과 선주민이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며 어울리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주는 주말장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창덕 기자